(참고사진)혜산시장 입구. 2013년 7월 촬영 아시아프레스

 

북한 곳곳의 장마당에서 곡물가격이 급등하면서 시장이 큰 혼란을 겪고 있다.

아시아프레스에서는 6월 15일 북부 함경북도, 량강도, 평안북도에서 시장조사를 실시했다. 3개 지점의 시장 가격은 약간의 차이가 있었지만 거의 비슷했다. 그 평균치와 북한 원화의 중국 위안화, 미 달러의 실제 환율은 다음과 같다. 5월 28일에 비해 백미는 1.7배, 옥수수는 2.4배 상승, 위안화는 40%나 하락했다. ※ 식량은 kg당 북한 원화 가격.

〇 백미
4,200(5/28)→ 4,900(6/8)→7,000(6/15)

〇 옥수수
2,200(5/28)→ 2,800(6/8)→5 300(6/15)

〇 1위안(=약 174원)
970(5/28)→670(6/8)→590(6/15)

주목할 점은 6월 4일 갑자기 위안화와 미국 달러가 급락한 것을 계기로 물가가 치솟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중국 위안화로 환산한 식량 가격의 급등은 명백히 비정상적이다. 한국 원화로 계산하면 6월 15일의 백미 가격은 약 2,040원, 옥수수는 약 1,550원으로 비정상적인 가격이다.

◆ 당국은 가격 통제 안 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대책으로 중국에서의 수입이 거의 멈추고 물가가 오르자 북한 당국은 인플레이션을 극도로 경계하며 시장에서 곡물의 판매 상한가를 설정하고, 지키지 않는 상인의 쌀을 몰수하는 등 강력한 개입 통제를 했다. 그런데 15일 시점에서 당국은 방관하고 있다고 한다.

당국은 속수무책일 뿐 가격 통제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각지의 취재 협조자들은 입을 모은다.

◆ 식량가격 폭등의 원인은 무엇인가?

그러면 식량 가격의 비정상적인 폭등의 원인은 무엇일까? 필자도 잘 모른다는 게 솔직할 것이다. 현시점에서의 취재 파트너들의 견해를 소개하고 싶다.

* 원래 북한 원화에 대한 신용이 없어 자산 방위를 위해 모두 위안화와 달러를 보유하려 했으나 외환의 사용 통제가 엄격해지고 위안화가 급락한데다 사용하기 어려워져 내화든 외화든 현금보다 물건을 가지려 하고 있다.

* 재정난으로 당국이 시장의 자금 흡수를 위해 국가 보유미의 판매를 높은 가격으로 유도했다.

* 지금은 가을 수확까지의 춘궁기로 식량이 부족해지는 ‘보리고개’다. 또 영농자재 부족으로 수확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가 확실시되면서 각지에서 무역 재개에 비관적인 분위기다. 물가가 가파르게 올랐다.

◆ 시장의 혼란

시장은 대혼란이라고 한다.
“시장에는 탄식과 성난 함성이 난무하고 아비규환이라고 해도 좋다. 손해 본 사람, 비싸서 못 사는 사람의 흐느낌도 들린다”고 함경북도 협조자는 전한다.

매일 순식간에 식량 가격이 오르고 있지만 계속 오를지, 천장을 찍었을 지 예측하기 어렵고, 값을 매기는 것도 구입할 지도 판단하기 어렵다. 위안화 급락으로 재산이 격감한 사람도 있다.

이번 혼란은 위안화 가치 하락과 식량 가격 상승이 동시에 일어나면서 발생했다. 누구도 대처와 방어 방법을 모르고 향후 전개도 전혀 불투명하다.

“생존의 위협을 느낍니다. 실제로 식량을 살 돈이 없는 독거노인이 여기저기서 숨지고 있습니다.”
협력자의 한 명은 보고의 마지막을 이렇게 매듭지었다.   (강지원/ 이시마루 지로)

※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의 휴대 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