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의 추위에서 이삭 줍기를 하던 사람. 목도리를 푼 순간 보이는 것은 젊고 아름다운 여성의 얼굴이었다. 2012년 11월 신의주시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영하의 추위에서 이삭 줍기를 하던 사람. 목도리를 푼 순간 보이는 것은 젊고 아름다운 여성의 얼굴이었다. 2012년 11월 신의주시에서 촬영 아시아프레스

 

'변변히 먹지 못해도 위 속까지는 안 보인다. 하지만 사람은 외관으로 판단하니까 화장과 옷에 신경 씁니다. 특히 남성에게는 예쁘게 보이고 싶어요' (이시마루 지로)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저항하는 서민들을 찍다! 뇌물 요구하는 경찰에 욕하며 대드는 여성

이쁘게 화장을 한 젊은 여성. 유행 정보는 중국이나 한국에서 들어 온다. 길거리 노점에서 중국산 양말을 팔고 있었다. 2013년 10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민들레' (아시아프레스)

이쁘게 화장을 한 젊은 여성. 유행 정보는 중국이나 한국에서 들어 온다. 길거리 노점에서 중국산 양말을 팔고 있었다. 2013년 10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촬영 '민들레' (아시아프레스)

 

<북한사진보고: 가엾은 북한 여성들> 기사 일람

【관련기사】
<북한사진보고> 외국인이 절대 볼 수 없는 평양의 뒷골목  골목의 여성들
<사진・북한주민의 삶> 큰 배낭을 메고 동분서주하는 ‘보따리 장사꾼’ 여성들
<북한사진보고> 신세대 소녀들(1) 시장을 통해 멋과 유행을 알다…여중생으로 보이는 꼬제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