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사진) 검문소에서 눈을 번뜩이는 경찰관. 2011년 1월 평안남도에서 촬영 김동철(아시아 프레스)

 

한국과 일본,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이 북한에 남은 가족에게 몰래 송금하는 현상을 없애기 위해서 북한 당국이 송금 브로커의 철저한 단속에 나섰다. 김정은의 직접 지시로 6월 들어 평양에서 중국과의 국경도시로 특별단속반이 파견되어 많은 주민이 조사받고 있다. 북부 양강도의 혜산시에 사는 취재협력자가 10일 전했다. (강지원)

◆ 한•중•일의 가족으로부터 거액의 송금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는 총 3만 3천 명이 넘는다. 북한에 남은 가족과 지인에게 브로커를 통해 송금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생활비나 한국으로 데리고 오기 위한 탈북비용 등을 지하 루트로 보낸다.

브로커는 중국과 북한 내에서 팀을 꾸려, 밀수 대금 등에 포함시키거나 북•중 간을 오가는 화교 및 무역회사원이 하청을 받아 중국 위안화를 북한에 반입한다. 중국과 가까운 지역이라면 전화로 주문하고 며칠 안에 배달해준다. 줄잡아 한•중•일에서 1년에 5천 명이 10만 엔을 송금한다고 치면 5억 엔이다. 결코 적은 금액이 아니다.

20여 년 전부터 북한 당국은 남한에 정착한 사람과의 돈줄을 끊으려 애써왔지만 근절하지 못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으로 중국 국경이 봉쇄된 후 브로커의 활동은 저조해졌다. 송금 수수료는 30~40%였지만, 최근 시세는 50~60%이다.

◆ "한국이 외화에 코로나를 묻혀 보내고 있다..."

협력자에 따르면, 최근 열린 주민 대상 회의에서 불법 송금을 근절하라는 김정은의 '방침'이 나와서, 단속반의 파견에 대해 다음과 같은 설명이 있었다고 한다.

"한국의 '안기부'가 중국 통화에 코로나바이러스를 묻혀서 조선 국내로 보내고 있기 때문에, 그것을 다루는 '거간꾼'(브로커)은 반역자이며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는 제의서가 주민으로부터 나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받아들인 김정은이 단속을 직접 명령했다고 한다"

※ 안기부는 한국의 과거 정보기관인 '안전기획부'를 의미한다. 북한에서는 테러 및 모략공작을 담당하는 기관으로서 악명이 높았다. 1999년 국가정보원으로 개편되었다.

협력자에 따르면, 주요 조사 대상은 한국으로 도망친 가족이 있는 집, 그리고 생활에 여유가 있는 사람이다.

"코로나 때문에 지금 다 생활이 힘든데, 흰쌀과 고기를 먹는 자는 수상한 수입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주민에게 의심스러운 자는 신고토록 하고, 많은 사람이 불려가 돈의 출처에 대해 조사받고 있다. 김정은의 직접 안건이므로 간부든 누구든 조사에 용서가 없다. 한국과 중국에 있는 가족으로부터의 송금까지 차단하면 어떻게 사냐고 슬픔에 잠긴 사람이 많다"라고 협력자는 말한다.

6월 들어 당국은 중국 위안화, 미국 달러의 사용 통제를 강화해 외화의 실세 환율이 급락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외화 통제의 일환이라고 생각된다.

※ 아시아프레스에서는 중국의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