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만강 유역에 위치한 중국과 북한의 주요 도시 (아시아프레스)

두만강 유역에 위치한 중국과 북한의 주요 도시 (아시아프레스)

 

아시아프레스 북한 취재반은 올해 7월부터 8월에 걸쳐 북중 국경의 두만강 거의 전역을 취재했다. 몇 년 전부터 중국 정부가 설치를 진행해 온 철조망이, 강 하류 전역에 이어져 긴장감이 흘렀다. 한편, 연변 조선족 자치주와 길림성의 내륙을 연결하는 고속철도 공사가 동부 도문시까지 이르렀다. 사진을 중심으로 보고한다.
(중국 심양=박영민, 이시마루 지로. 촬영: 박영민. 정리: 남정학)

◇길림시와 훈춘시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연변 조선족자치주 연길시를 떠나 국경도시 도문으로 향하는 곳곳에서 대규모 철도 공사 현장이 눈에 띄었다. 대형 기중기와 덤프트럭 등 중장비들이 두만강 변에 배치돼 있었고, 많은 노동자가 일하고 있었다.
길림시를 시점으로 도문을 거쳐 훈춘까지 연결하는, 길이 360Km에 달하는 고속철도 공사다. 같은 성 장춘시의 ‘신문화보’ 6월 8일 자 기사에는 ‘설계 속도 250Km의 이 철도가 완공되면, (훈춘시에서)성도인 장춘시까지 소요 시간이 3분의 1 (3시간)로 단축된다’고 설명되어 있다.

북한 라진항의 일부 사용권을 확보하고 있는 중국이 라진항에서 불과 50Km 떨어진 훈춘시까지 고속철도를 연결해 북한 자원에 대한 수송과 해상교통로를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진행하는 것이다. 고속철도 개통은 2015년으로 예상된다.

길림시와 훈춘시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현장. 2013년 7월, 도문시에서 촬영

길림시와 훈춘시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현장. 2013년 7월, 도문시에서 촬영

산이 많으므로 터널 공사장도 자주 보인다. 도문시에서 촬영

산이 많으므로 터널 공사장도 자주 보인다. 도문시에서 촬영

다음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