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비초소 앞에 정박해 있는 2척의 쾌속경비정. 인근의 다른 배들과 달리 뱃머리가 날카롭고 선실의 높이도 낮은 쾌속정의 모습을 하고 있었으며, 외관도 깨끗해 항상 정비하고 있는 듯했다.

북한 경비초소 앞에 정박해 있는 2척의 쾌속경비정. 인근의 다른 배들과 달리 뱃머리가 날카롭고 선실의 높이도 낮은 쾌속정의 모습을 하고 있었으며, 외관도 깨끗해 항상 정비하고 있는 듯했다.

 

취재 중 쾌속정으로 보이는 2척의 북한 경비정이 눈에 띄었다. 구명조끼를 착용한 초소의 병사들은 취재진이 타고 있는 배를 끝까지 주시했다. 금지돼 있는 사진촬영을 몰래 하고 있던 터라, 언제라도 경비병들이 배의 시동을 걸고 쫓아올 것 같아 불안했다.

경비초소를 지나 상류 방향으로 나아가던 중이었다. 갑자기 선장이 취재진에게 중국 변방대(국경경비대)에서 전화가 왔다며 선착장으로 돌아가야 한단다. 강 한가운데서 북한을 계속 촬영하고 있는 취재진이 거슬렸던지 북한에서 중국 변방대에 주의 요청을 한 것이다. 취재진은 서둘러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삼엄해진 국경의 분위기가 새삼 느껴졌다.

<북·중 국경을 가다> 기사일람